애절하고 따뜻한 첫사랑의 벚꽃같은 향수를
잔잔한 초가을 감성으로  녹여낸 여운남는 멜로
멋모르게 아름다웠던 청춘이 그리워지는 영화 🎥 

분명 해피앤딩인데 맘 한구석이 찡한건 나뿐인가?

<이뤄지지 않는게 첫사랑의 정의>인만큼 사실
미수가 대표님 만나는게 단연 정상적인 흐름의
각본의 결말이란 생각이 들어 그런지…

오히려 난 ,
우연히 만날거라 믿고 있는듯 담담한 연우미소와
그곳에서 세상 행복하게 웃고 있는 미수를 보며
엄청 눈물을 흘림…(별거 아닌 포인트에서)

가끔 너무 찬란하게 웃고 있는 반달눈은
되려 무언가 숨기는 가장 슬픈 눈인듯
행복해서 눈물나는 그래서 또 슬프고…기쁜..영화

어쩌면 누구나 한번쯤은 돌아가고 싶은 그시절
이 계절이랑 어울리는 유열의 음악앨범 강추!

-너는 어떻게 그렇게 웃어? 

   그렇게 예쁘게(대사중에서)     

이 글을 공유하기:

여니

글로 내 생각과 내 마음을 표현할수 있는건 굉장히 행복한 일입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9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