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의 아이디어는, 정보를 더 추려서 더 편하게 더 정확하게 전달하고 정의하겠다는 창의적인 발상이다. 편리를 도모한 그 기획의도와  함께, 실제 규정하려는 지리적 좌표에 임의의 단어를 갖다 붙임으로써, 그 단어들의 의미와 관련되거나 지어 뛰어넘는 새로운 연계(connection)를 제공할 수 있다는데 점수를 주고 싶다. 새로운 의미 창출과 컨텐츠 생성이 가능한 상상력의 공간이 보인다. 

다만 평면으로 좌표를 결정하는 방식이 고층빌딩이 밀집된 대도시에서는 어떻게 그 응용력을 높일지에 대해서는 보완이 필요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기존의 시스템을 과감히 벗어나와 생각할 수 있는 능력, 거기에 슬기가 깃들어 있고, 여러 시스템을 종적, 횡적으로 비교 분석할 수 있는 이런 능력이 다중언어자들에게는 선천적으로 갖춰져 있다, 조선족들도.

2017년 이 컨텐츠를 공유하면서 위와 같이 코멘트를 달았었다. 그리고 2년에 지난 요즘 실제로 이 아이디어와 서비스를 회사제품에 사용하는 조선족 스타트업을 접할 수 있었다. 작은 일인의 삶속에서의 가지는 시각의 타임라인은 이랬다. 

2013년 영국에서 아이디어 탄생

              스타트업 왓쓰리워즈(what3words) 출발

2016년 전후 미디어의 각광을 받음

2017년 한국 T Times에서 해당 내용 접하고 공유

2019년 조선족 지도앱 회사에서 해당 서비스 개통

삶속의 부활이란 이런 느낌일까. 물론 나의 공유와 지도앱 회사의 서비스 이용 사이에 직접적인 연계가 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이 글은 다만 한 개인으로서의 작은 관찰이자 가벼운 세레머니이다. 

먼저 아이디어를 다시 공유하고 오늘을 기념하며 생각을 보탠다. 

그리고 2년 후, 이 서비스를 자신의 제품에 사용하는 중국회사가 생겼다. 창업자가 조선족인 북경의 지도앱 개발회사다. 이미 수년간의 자본시장 풍파속에서도 아직 살아남은 스타트업이다. 서비스는 중국의 해외관광객을 겨냥한 “중국어로 된 세계지도 앱”이다. 

최근 위챗 모멘트에 올라온 글은 이랬다. 

중국어로 된 주소를 제공한다 해도, 중국어 간판도 없이 상가들이 밀집된 상권이나 시장 식당가 같은데는 여전히 찾기가 어렵다. 최후의 10미터라고도 할 수 있는 이 난제를 “세 단어 지도”를 이용하여 해결하려 한 것이다. 

QR 코드를 스캔하면 앱스토로 넘어간다

주걸륜(周杰伦) 신곡의 뮤비 촬영장소(일본 도쿄) ‘세 단어’ 좌표를 키워드로 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는 대목이다. 젊은 층에게 먹힐 괜찮은 아이디어다. 

물론 독립적으로 세 단어 지도를 개발한 건 아니고, 기존의 왓쓰리워즈 회사와 제휴를 맺고 하는 듯 하다. 실제 왓쓰리워즈 중국어판 사이트를 찾아보면 정의된 세 단어가 일치함을 알 수 있다. 그래도 이러한 자신의 제품을 이러한 서비스와 연결시킬 생각을 한다는 것은 스타트업다운 발상이자 글쓴이가 생각하는 조선족스러운 발상이라고 할 수 있다. 

왓쓰리워즈 중국어판에서의 검색결과

세 단어 지도가 의지하고 있는 57억개의 3*3미터의 정방형은 객관적이고 물리적인 근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왜 이 정방형에는 이 세개의 단어여야 하는지는 일정한 근거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 다만 무작위적(随机, random)인 배열결과인 것 같다. 위의 똑같은 위치를 영문 사이트에서 확인해 보면 단순한 번역이 아니라 컴퓨터가 임의로 배당한 결과임을 가늠해볼 수 있다. 

왓쓰리워즈 영문판의 좌표

즉 영문 주소 “outlast.cloud.emails”와 중문 주소 “护肤.养猫.照片”은 직접적인 연계가 없다. 컴퓨터에 의지하고 있다는 것이 또다른 문제의식으로 될 수도 있지만, 일단은 기본적인 세팅 논리가 인위적이지 않다는 것은 어떠한 평등의 자세로 출발 가능하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세 단어 주소 자체로 이미 컨텐츠 생성공간은 충분히 열려있다. 쉽게는 삼행시를 짓듯이 세 단어로 짧은 글을 지어 자신만의 “시공간+기분”을 공유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자기가 원하는 세 단어로 여행지를 정의하는 것도 일종의 선택지로 될 수도 있다. 광고나 건축, 게임, 의료, 보안 등 업계에 새로운 접근방식을 제공할 수도 있겠다. 객관세계에 새로운 추상정보를 추가해주는 AR(증강현실)로 간주될 수도 있다. 

한편 세 단어 지도에는, 부동한 언어 사이에 전혀 다른 세계가 펼쳐져 있다. 내가 발을 딛고있는 지금 이 자리가, 부동한 나라의 말로 어떤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좌표인지, 그 무차별한 단어들 사이에서 내가 찾을 수 있는, 아니 기대고 싶은 의미의 동아줄이 있지는 않을지. 가까워질수록 멀어지는 역설의 시대를 살고있는 현대인의 삶은 의식감을 필요로 한다. 단어로 된 좌표확인은 또 하나의 놀이의 방식과 마음 비빌 언덕이 되지는 않을까. 이 길로 안내하는 것은 또다시 다중언어자들에게 펼쳐진 허허벌판이다. 

현재 왓쓰리워즈는 한글을 포함한 37가지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7*3은 111가지 가능성을 뜻한다. 관심있는 분들을 직접 사이트에 들어가서 노닐어 봐도 좋을 듯 하다. 

*왓쓰리워즈 공식 사이트 링크

이 글을 공유하기:

평강

떠돌면서 듣고 모으고 배우는, 이야기 "꾼"이 되고싶은. 연변, 북경을 거쳐 교토에서 고전과 씨름중인.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39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1. 흥미로운 아이디어네요. 랜덤으로 3개의 단어를 지정하지 말고, 비즈니스 오너가 자신의 3×3을 자신만의 3개의 단어로 등록하면 더 의미있을거 같슴다. ㅋㅋ 다른 사람들이 벌써 등록하여 사용했으면 다른걸로 바꾸어야 하고.. 도메인처럼.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