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놀랍고 슬픈 소식이 있어. K코치가 일을 그만뒀대. 앞으로 K코치한테 운동을 배울수 없어

= 뭐? 

– 왜 그만뒀는지 잘 모르겠지만 적성에 맞지 않았을 수도 있고… 듣자니 음력설에 사나흘 쉬는거 빼고 명절에도 쉬지 못하고, 주말도 없이 그냥 한달에 이틀만 쉴 수 있대

= 헐, 난 아예 그런 일을 시작하지도 않을거야. 왜 그런 일을 하지?

– 글쎄… 다른 코치한테 들을라니 여기가 다른 헬스장에 비해서 관리도 잘 돼 있고 월급도 제때에 잘 준다고 하더라. 헬스를 배웠으니 아마 헬스장 코치로 일하려 했겠고 괜찮은 헬스장에 취직도 했으니 잘된거지. 그런데 업계 관행이 그렇다보니 일하는 시간이 너무 길기는 해. 수입은 괜찮을텐데

= 우리 C코치는 잘 벌땐 한달에 만원 훨 넘어 받는대요

– 오~ C코치가 일을 열심히 하기는 하지. 하루종일 수업할 때도 있잖아

= 엄마랑 비기면 적은가? 엄마는 일이 널널하면서도 많이 받는가?

– 아우야, 무슨 소리야? 내가 C코치만할 땐, 보자… 5천에서 7천원 정도 받았어. C코치가 훨씬 잘 버는거지. 그리고 나 바빠, 코로나때문에 잔업이랑 출장이 줄어서 그렇지. 너 잊었구나, 나 따라 회의도 다니고 출장도 다녔으면서… 그리고 젊을땐 엄청 바삐 일했어. 너 배안에 있을때도 거의 매일밤 마지막버스를 타고 퇴근했고 주말엔 하루만 쉴 수 있었어. 그러고보니 K코치만큼 바삐 일했어. 

= 아휴, 젊을 땐 다 그리 바삐 일해야 하는건가? 난 싫은데

– 글쎄, 즐기기 좋은 나이이기도 하고 일을 바짝 할 나이이기도 하고

=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뭔지 알아요? 기숙사아줌마요. 자리만 지키면 되고 일도 별로 없고 방학도 있고

– 방학에도 지켜야 할텐데? 방학에 집에 안가는 애들도 있고… 그리고 사소한 일들이 많을건데

= 엥? 그러면 이 일도 별론데 

– 선생님은 어때? 방학이 있잖아

= 아오…

– 아닌가?

= …

***

몇년 전에는 차실 아줌마가 되고 싶다더니 지금은 기숙사 아줌마가 되고프다네. 여유롭게 밥벌이 하고 싶은 아이, 나중에 어떤 일을 할지 심히 궁금하구나 

이 글을 공유하기:

hana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3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