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중년이고 아직은 부부인 두사람의 일상입니다.

***

– 언제 퇴근하니, 八卦하고 싶다

낮에 회식자리에서 있었던 웃기는 얘기를 하고 싶어서 하루종일 참고 기다렸다.

뒤담이기도 해서 동료들한테 말할수 없었다. 직장의 구조와 분위기와 얽히고설킨 과거사를 배경으로 하는지라 친구들에게는 그 미묘함을 전달하기 어렵다. 

그러니 매일이다시피 소소하게 시시하고 쓸데없는 얘기들을 나눠온 남편이 만만하다.

***

– 오늘 다 같이 밥먹었단말이다……#₩^*&!@

남편이 때로는 키득키득 때로는 호탕하게 웃어줬다. 그리고 본인 얘기도 해줬다.

= 업계 관행상 도면에 영어문자 하나로 용도를 표시한단말이다. 근데 로반이 어째서 용도를 표기하지 않냐면서 영어문자 크다맣게 표시된거 캡처해서 보내온게야

– 그래서 그 문자 아이 보이는가 했나

= 그래므 또 다른 트집 잡을거 아니야. 파란색 말구 푸른색으로 표기하라든지

– 하하하하하 내라므 "이미 영어문자로 표기했습니다", 그래므 또 "내 어디 문자를 말했는가, 색상을 말했지" 이래메 트집 잡히지므

= 그래서 일단 "하우더, 둥쓰장" 했지. 그리구 이거 설계한 단위에 보냈지… ##&^%@*

– 오… 이렇게 하는구나

***

답답한 얘기들을 털어놓고나서 남편이 말했다.

= 말할데 있어서 좋다야

– 나두나두. 겨우 참았다야

이 글을 공유하기:

hana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0
좋아요
오~ 오~
1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