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네시반

밤을 꼬박 샌 아이

– 안자고 뭐해?

= 배가 고파서 잠이 안오길래 라면을 먹느라고…

– 무슨 소리야, 어른을 바보로 아나? 이빨 닦고 자

맑은 정신은 아니였지만 더 이상 내버려둘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러지 않으려고 했으나, 내가 원하는 방법이 아니지만, 더 이상은 양보할수 없었다.

– 설에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길 바란다고 준 용돈, 돌려줘. 그리고 네 위챗에서 내 카드를 해제해. 지금 당장

= 네

– 오늘부터 저녁 9시 이후에 내가 아이패드를 보관할거야. 휴대폰도 마찬가지야

= 9시는 너무 일찍한데……

– 더 늦은 시간은 안돼. 일단 가져갈게. 빨랑 자

아이패드와 휴대폰을 들고 나왔다

***

오후 다섯시반

악기수업을 마친 아이와 영어수업을 마친 엄마

– 할거 해라. 9시에 아이패드 가지러 올게

= 저기…

– 왜

= 내가 10시에 자면 아이패드를 가져가지 않을수 있어요? 내게 두고 있으면 자발적으로 그만놀고 일찍 자는거지만, 가져가면 강제로 당하는거라…

– 10시에 잠든척하고 다시 깨여나서 노는건 아니고? 10시에 정말로 자는거야? 

= 네

– 잠자기 한시간 전엔 아이패드 하면 안좋으니까 9시까지 노는걸로? 

= 네

***

안도감, 대견함, 불안감, 홀가분함이 섞인 이상야릇한 느낌이였다. 

자유와 자주권을 포기 못하겠다, 그래서 협상을 시도했다?

그리고 꽤 괜찮은 방안을 제시했다. 

음……

이 글을 공유하기:

hana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