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억이 회색빛으로 물든 날이였습니다

우리는 내일이면

다가온 봄날의 해빛을 맞고

아직 치료되지 않은 세상을 걱정하며

그래도 가족이 건강한것에 감사하며

또 하루를 보내겠죠

당신의 희생에도 세상은 아직도 아픕니다

당신의 희생에도 세상은 여전히 혼란스럽습니다

하지만 당신의 희생은

머지 않아 많은 이들에게

진짜 봄날을 가져다 줄겁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그들이 사랑하는 사람과, 그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 땅에 평안이 깃들기를 소망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지현쓰다

마음을 긁는 시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5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