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년지기 절친과 동거한 지 1년도 안돼 절교했다. 마치 십년 연애하고 결혼했다가 서로 못볼 꼴을 보이고 이혼한 부부처럼. 

연락이 끊긴 지 3년, 그 동안 친구가 그립다가도 원망스럽고, 원망스럽다가도 보고 싶고, 그럼에도 자존심 상해 연락은 못하고……

절친일 때 함께 했던 소중한 추억들, 룸메가 되면서 생기기 시작한 작은 마찰들, 시간이 지나갈수록, 친구를 생각할수록 커져가는 후회와 그리움……

그때 내가 덜 이기적이었더라면, 내가 좀 더 마음의 여유가 있었더라면, 내가 먼저 마음 터놓고 얘기를 나눴더라면, 내 잘못을 제때에 인정하고 고쳤더라면……

그 친구라면 지금 내 마음 다 이해해줄텐데, 그 친구라면 이 영화 이 대목에서 같이 웃었을텐데, 그 친구라면 이런 미술 전시회 너무 좋아했을텐데……

지금 어디서 뭘 하고 있을까? 하…… 친할수록 같이 사는게 아닌데~

이 글을 공유하기:

제니

글쓰기 연습하는 두 아이의 엄마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1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