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초간 별처럼 반짝이다 지워버린 

그 몇줄의 욕설같은 진실은 

죽음의 실체같은 빙산의 일각 

경직된 웃음으로 

광대처럼 박수치며 부르는 노래는 

어찌하나 살려는 비명을 그리도 닮았고 

아픈자와 아프지 않는자가 

다 같은 무서움으로 

의심스럽게 함께 껴입은 환자복속의 아픔은 

나누기에도 너무나 무겁지 아니한가 

눈 떠 있는 시간에는 

어두움으로부터 도망을 치다가 

사로잡히면 충성스러운 절을 받치고  

눈을 감으면 부끄럽다. 

갇힌자의 눈물을 외면하며 

수그린 분노는 

비겁한 심장에 스스로  

 칼을 꽂는다 

차마 마주 볼수 없다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6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