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로이 저무는 주황색 노을감성과
로맨틱한 계절인 가을의 공기가 만나면
사랑을 나누듯 시간이 가는 걸 잊게 된다.

가을 냄새도 모자라
가을 자체가 되버린.
그 공간에 문뜩 멈춰버리게 되는 느낌.

하지만, 우리는 왜 늘 등 떠밀려 저물까…
우리가 없는것은 시간이 아니라
적당한 이유와 정확한 여유이다.

우리에게는 환경적/시간적 제약이 있다.
두서없이 바쁘면 지치고 지치면 에너지가 고갈된다.  
그럼 일의 효률은 떨어지고 악순환에 매몰된다.

늦은 노을지던 그 하늘 아래
많은 사람들과 발끝을 부딪치며 걷고있다…
매일 그렇듯,
하루 끝이 지나갈때면 담아온 추억을 세어본다…

그래도, 늘 하늘보는 여유 잔뜩 가지고
행복 가득해버리는 잔잔하고 특별한 하루이길.

이런, 평온한 가을 너무 좋다!
다음생엔 너로 태어나
나를 좋아해야지🍂

혼자 너스레를 떨어본다…

                                -차가워진 공기를 데워주는 따뜻한       머그잔 같은 글이 되길/너를 위해 담아온 가을🍂

이 글을 공유하기:

여니

글로 내 생각과 내 마음을 표현할수 있는건 굉장히 행복한 일입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7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