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을 줄 알면서 뛰여든 내 잘못이지
그치고 나서도
한동안 젖어 있을걸 알았으면서
우산의 크기를 조금씩 줄여간
내 잘못이지

하필 반짝여서
하필 예뻐서

내리는 비를 탓 할수는 없잖아

비가悲歌/지현쓰다

이 글을 공유하기:

지현쓰다

마음을 긁는 시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4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