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오는데

봄이 오는군요

사래긴 밭은

가슴을 열고 누워서

당신의 손길을 기다리는군요

오랜 세월

그렇게 서로가 서로를 원하며

또 그렇게도 아름답게

서로가 서로를 위했는데

당신은

이 봄에

굽은 등 펴기가 아프시군요

흐릿한 눈길만 젖어드시는군요

색채도 없는

흑색의 밭과

소리도 없는

당신의 삶은

이제 조용히

서러워지는군요

아주 고요하게

사라져가야 하는군요

이 글을 공유하기:

해비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0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