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허술한 책가방
짤막한 가방끈

궁핍한 어휘력
초라한 단어량

우물안 개구리
개천에 미꾸리

범 두렵지않은
하룻밤 멍멍이

무식한 이 눔아
주제 좀 파악해

멍청한 너따위
뭔글을 쓴다고 ?

길거나 짤거나
대봐야 알지요

서당개 삼년에
풍월을 을퍼유

가난한 살림은
밥상도 못채려 ?

공들여 쌓은탑
무너질 때되면

아니땐 굴뚝에
연기날 거에요

적은게 많나요
몰라서 옳나요

소뿔도 땡겨서
뽑아야 하듯이

부뚜막 소금도
뿌려야 짜지요 !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4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