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담배

칸막이를 한 미닫이 담배통
빈뚜껑을 딴 통조림 재털이

달콤햇던 노란색 잎사귀와
구수햇던 붉은색 이파리의
적당하게 섞어논 황금비율

돌돌 말으시는 할아버지와
돌돌돌 뒤를 따르는 아버지

혀끝의 걸죽한 타액으로써
진지하게 마무리 되고나면

성냥개비를 공손히 그어서
불을 올리는 아버지의 두손

둘이서 비스듬이 마주앉아
오가는 대화없이 피워댄다

한개비를 무난하게 재끼고
약속이나 한듯 연거퍼 만다

부자간의 어색햇던 침묵을
흰종이에다 살살 말아넣고

어설픈 한숨으로 풀풀 빨아
가볍게 허공에 날려버린다

초담배를 놓고 말할라치면
쏠쏠 말아피는 재미가 잇다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