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태양한텐 결코 늦잠이 없엇다 !

혹시 바다물의 거대한 부력이
태양이 설정한 알람이엇을까?

아마 태양본인도 잔머리 굴려
딱 버텨 늦잠자길 원햇을거다

하지만 오늘아침도 약속대로
여느때와같이 늘 그래왓듯이

알람소리에 더이상은 못견뎌
울며 겨자먹기로 튀여오른다

태양본인도 사실은 출근길이
엄청 졸리웁고 피곤햇을거다

그렇지만 결코 단 한번이라도
지각이나 조퇴를 한적이 없다

하루청가 주말휴무 여름휴가 ?
그따윈 애당초 꺼내지도 말라 !

매일 꼬박꼬박 승승장구 햇던
그 비결이 무언지 참 궁금햇다

음…설마…간대르사…

가만히 생각해보니 태양한텐
그림자가 없엇던것 같앗다 !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