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꾼

나무꾼도 아닌 사냥꾼도 아닌
사랑꾼도 아닌 살림꾼도 아닌

이시대 제일 바보같앗던 그 놈
“술꾼”

술이 술을 청한다는 아침술도
술은 술로 쳐준다는 해장술도

숭늉처럼 콸콸 들이켯던 그 놈
“술꾼”

마누라 잔소리 쓴소리를 빌려갓다가
친구놈 술한잔 밥한끼와 바꿔먹엇던

정말 한심하면서도 측은해졋던 그 놈
“술꾼”

눈치 콧치는 도끼등처럼 무뎟고
쥐골 패뜩골은 굴릴줄도 몰랏던

오직 믿음하나로 살앗던 단순한 그 놈
“술꾼”

콩 심은 밭뙈기에서 콩이 나오고
팥 심은 밭뙈기에서 팥 나왓듯이

고지식한 술꾼이 낳은 고지식한 그 놈
“술꾼”

독한 술에 얼근히 취햇으면서도

내가 정말과연 아빠노릇 제대로 하고잇엇나?
내가 과연정말 아빠다웟던가를 맨날 자책햇던

이세상 모든 아빠들의 고약한 반면교재
“술꾼”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1
응원합니다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