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고무공으로 뽈차던
가난하고 행복햇던
어린시절 동네골목

내엄마는 가마솥에
저녁밥을 앉혀놓고

동네방네 소리치며
날찾으러 다니신다

저녁밥은 대충먹고
누가굳이 안불러도

하나둘씩 살금살금
동네골목 기여든다

어둑어둑 해가지고
공이눈에 안보이면

축구시합 그만두고
고무공을 던져놀던

잊지못할 숨박꼭질
어찌그리 재밋던지 !

개구쟁이 내조카는
올해 소학 2학년생

고양이처럼 소파에
동그랗게 웅크리고

스마트폰으로 한창
축구가 삼매경이다

쥐암만한 손을갖고
이쪽저쪽 터치해서

운이좋게 꼴넣으면
선수따라 만세만세 !

그러다가 싫증나면
요즘들어 유행하는

기관총을 섬에들고
저녁닭을 잡아먹는

숨박꼭질 하는게임
능란하게 제법논다

하긴예나 지금이나
공을갖고 축구하든
폰을갖고 축구하든

무엇으로 축구하든
뭐가그리 중요할까 ?

축구를 하고잇다는
그자체가 중요하지 !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0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