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명태

배를 갈랏다
내장 버렷다

아가미 꿰엿다
건조대 올랏다

낮에는 녹앗고
밤에는 얼엇다

얼엇다 녹앗고
녹앗다 얼엇다

고통의 긴긴 낮밤
견디고 또 견뎟다

비닐포장 스티커
맥주상에 오른다

육질은 찢어먹고
껍질은 튀여먹고
안질은 파먹는다

아! 극참한 명태인생 !
오! 잔인한 인간세상 !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0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