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기도

질겅질겅 흰 껌딱지처럼
노을이 달달한 저녁해를
방정맞게 씹고빨며 논다

붉은빛은 어느새 단물로
노을한테 쪽쪽 빨리웟고

껌은 은박지에 체포된채
서쪽 휴지통에 버려졋고

어둠이란 장막이 깔렷다

宇宙라고 부르는 아이가
귀빠진 좋은 날이라 햇다

생일케익이란 달이 떳고
촛불처럼 별이 반짝인다

아이는 수줍게 눈 감앗고
소원을 빌며 기도를 햇다

침묵의 기도는 입김되고
촛불은 하나둘 꺼져간다

별이 우수수 떨어지는 밤

어두운 밤 무서운 침묵이
래일의 해를 올려 줄꺼다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