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역삼각형 프레임에
오손도손 달려잇는
동글동글 동그라미

직사각형 발판으로
살랑살랑 돌려주는
찰랑찰랑 톱날사슬

프레임의 체대위에
조심스레 얹혀잇는
푹신푹신 가죽안장

T 자로된 핸돌대에
귀맛좋게 박혀잇는
딸랑딸랑 딸랑방울

별거아닌거 같지만
난생처음 배울때엔

휘청휘청 비틀비틀
덜덜덜덜 손떨린다

처음에는 뒷켠에서
친구거나 아무깨가

두손으로 붙들어야
어렵사리 배워낸다

자전거는 아무래도
동영상속 요령보단

맨몸으로 부딪치고
구불면서 멍들면서

무식하게 솔직하게
배우는 길밖에 없다

허나 한번 배워노면
한 평생을 못잊는다

머리 아닌 내몸으로
생각 아닌 본능으로

내가 꼭 배우고싶어
배웟기에 그런걸까?

참 유감스럽긴 한데
혹시 내가 학창시절

교과서 시험지로 배운
정치 경제 륜리도덕도

쟁거타기처럼 만약에
맨몸으로 배웠더라면

절로 비실거릴 걱정은
절대 없엇을텐데 말이!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