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펼쳐 볼까 ? 말으까 ?
참아 볼까 ? 어쩔까 ?

관객들과 비싼 몸으로
밀당을 펼치는 중이다

둥근 날개만 펼쳐주면
뜨거운 봉황새가 되어

둥둥 떠다닐것만 같고
훨훨 날아갈것만 같냐 

더이상 참지를 못하고
촤락 그만 펼쳐버린다

쟁그랑 꿈은 깨여지고
파르르 춥게 떨고잇다

혹시너 못이룬 꿈대신
몰래 오루가숨 느끼냐 !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