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이여,

하느님

부처님

공자님

예수님

나랏님

선생님

사장님

고객님

김모모 님

청담동호루래기 님

철남의송승헌  님

saranggaduk 님

“너 님이나 잘하세요”

님이, 

님이 맞는건지

님인지 남인지

님인지 놈인지

님인지 냠냠인지

보름달에 비치던

그리운 내 님은

사랑 사랑 내사랑

천금같던 내 님은

나를 버리고 가시던 님은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 님은

그 님은,

먼곳에

님이던 

님아, 

제발 그 강을 건느지 마오.

이 글을 공유하기:

평강

떠돌면서 듣고 모으고 배우는, 이야기 "꾼"이 되고싶은. 연변, 북경을 거쳐 교토에서 고전과 씨름중인.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9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