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친구

만남의 찻잔속에
세월을 부어넣고

오래된 이야기를
걸쭉하게 끓엿다

상봉의 술잔속에
추억을 말아넣고

오래된 옛친구를
거나하게 마엿다

마음은 한결같고
말은 필요없엇다

오랠수록 茶酒는
향이 좋은거 같다!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