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

그래 그깟 얄팍한 속임수에
내가 정말 넘어갈거나 같소?

그나저나 내가 이래 뵈어도
천하의 "불혹"이라고 하잔소 !

그래 그딴 얼빤한 꼬임수에
내가 정말 꼬시울거나 같소?

허나사나 내가 그래 뵈여도
전설의 "불혹"이라고 하잔소 !

과연 그런 얍삽한 유혹질에
내가 혹할거라 생각하엿소?

바로 잘 믿겨지진 않겟지만
나야말로 무적의 "불혹"이요 !

가벼운 "철부지"는 어느새
어린새끼한테 훌 떠넘겻고

무거운 십년 "불혹" 어느덧
나그네의 긴 어깨가 메엇소

저기저 지천명(知命)언덕도
멀리 어둑스레 보이는구만 !

운명이라면 피할수 없잔소?
제명에 살다 제명에 갈거요 !

그까잇꺼 내 또 미리 알아서
어디 갖다 무엇에 쓰오리까 !

난 암무래도 달고 살아야 할
불같은 봇따리"혹"이 훨좋소 !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3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