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혹

하늘이 뿌려던진
무심햇던 그물엔

가을이 사로잡혀
몸살을 앓고잇다

여름이 한겨울을
침범해선 안되듯

치열햇던 어제를
혹독해질 래일에

두손모아 공손히
상납하기 위해선

불혹같은 가을이
오늘처럼 잡힌다

쇠잔해진 바람과
허약해진 구름은

그림자의 길이도
방정히 모른채로

의미없는 나잇값
한사코 구하려고

골머리를 붙잡고
방정식을 푸는중

세월은 흘러가고
경륜은 쌓여간다

가을의 표면적을
힘들게 알아내면

혹시나 전설속의
어려운 불혹일가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