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시

에누리 없엇던 태양
풀릴줄 몰랏던 태엽

숨차게 달렷던 초침
귀뺨을 울렷던 알람

두바퀴 돌앗던 시침
멈추길 바랫던 하루

뒤늦게 닫혓던 고막
드디여 꺼졋던 동공

비로소 풀렷던 흉곽
그제야 켜지는 영혼

꿈으로 바꿧던 공간
덤으로 가졋던 시간

모질게 야박한 시계
여유가 고팟던 사람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