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

세월이 뿌려던졋던
불혹이란 돌멩이에

쨍그랑 소리와 함께
통잠이란 유리창이

외로운 불면증으로
산산조각 나버렷다

터져버렷던 불면의
날선 파편조각들은

소독수처럼 아리게
세계관을 파고든다

불멸의 하얀 밤으로
걱정을 말아 피웟던

재털이에 깔려죽은
한심한 담배꽁초들

찌질한 자기신세를
울컥이나 한탄하듯

알콜을 겨워버렷던
일그러진 빈 맥주캔

풀 죽엇던 탁상등이
밝은 희망 토해낸다

낡아빠진 만년필은
루명처럼 모자쓰고

껄끄러운 종이장에
부끄러운 그림자를

삐딱하니 던져주고
게슴츠레 바라본다

가슴속 깊은곳에는
찌들어버린 우물이

게으른 두꺼비마냥
우두커니 울고잇다

멍든 심장 허벼놓고
눈물샘을 파봣더니

파란 잉크 새빨갛게
필기장을 적셔온다

피로 시를 한땀한땀
문신처럼 새겨볼까

하필이면 오늘따라
어려웟던 나의 글이

새하얀 거짓말처럼
쉬워지니 신기햇다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