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시계

우주를 가둬놓은
조물주의 유리병

태양을 빻아만든
한웅큼의 별똥별

생사를 넘나들던
티끌만한 블랙홀

무게를 못이긴채
왜곡됏던 시공간

절망에 빨려들어
말라죽던 은하수

평행의 세계에서
환생햇던 폭포수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5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