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다

흘려버린 세월의 강
톺아버린 현실의 산

잃어버린 동년의 숲
빠져버린 생활의 늪

마셔버린 중년의 술
퍼져버린 불혹의 독

굳어버린 그림의 떡
녹여버린 조국의 꿈

닫혀버린 고향의 품
울어버린 타향의 봄

당겨버린 침묵의 활
쏘아버린 믿음의 살

떨궈버린 욕망의 칼
비워버린 마음의 집

벗어버린 허영의 탈
읊어버린 우물의 달

꺽어버린 가식의 붓
적어버린 시인의 글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3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