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계

초침은
개구쟁이

분침은
철없는 사춘기

시침은
듬직한 어른

침묵은 금
그러나

시간을 깡그리
잡아먹고도

의젓이 시치미 떼는
파렴치한 랭혈동물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