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반

    숫제 모르는 것이 맞았을 이 후회 민들레 꽃씨 바람 되어 흩어지듯 부서진 마음 갈 곳을 잃었네. 차창 너머의 빗물 (台湾九份, 2017.08.17)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