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나 있을법한 도시 

거리 불빛이 비어있는

텅빈 가슴에 뭐라도

애꿎은 냉장고나 기웃하다

텅빈 박스 안에 차가운

쓸쓸하도록 고맙게

덩그러니 있을법한 

맥주 한캔

치익 팍 하고 토해내는 

너의 외마디에

벌컥 벌커더억

화음을 맞춰본다

수만의 야생말떼 탄산방울이

쌉싸름하게 혓기슭을  쓸고가는

아프리카 한벌판의 환영이

와르르 쏟아지고 무너진다

이 도시 이 거리 이 방구석 

작은 파도로 잠시 솟구칠

맥주 한캔

영혼을 찰나를 머금을 

맥주 한캔

그 순간을 사라짐을 

붙잡으려 허우적대지 않음을

맥주 한캔에

Can, 

you do it?

2019.06.28

이 글을 공유하기:

평강

떠돌면서 듣고 모으고 배우는, 이야기 "꾼"이 되고싶은. 연변, 북경을 거쳐 교토에서 고전과 씨름중인.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0
응원합니다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