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 연길에는 장대 같은 비가 내립니다. 빗소리를 들으며 글을 쓰는 이 시간의 운치가 꽤나 매력적입니다

  오랜만에 글을 써보자니 막막합니다.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고 이걸 써볼까 저걸 써볼까 머릿속이 복잡합니다감성이 이젠 메말랐나 싶기도 하고……죽어가는 저의 감성을 살려보려 이제 부터 조금씩 글을 써보려합니다.(평강님의 은근한 재촉은 비밀입니다.)

  왜 오랫동안 글을 쓰지 않았나 생각해 보니 저는 한번도 글을 제대로 써본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단순히 시험을 위한 대회를 위한 스펙을 쌓기 위한 글은 글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또 누군가에게 쓴 글을 보여준다는 것이 부끄럽다는 걸 핑계 삼아 농땡이를 피웠던 것 같기도 합니다.

  학교에서 명확한 주제가 정해져 있던 작문을  쓸 때에는 머리를 쥐어 뜯으며 상상력을 발휘했던 것 같은데 지금 정해진 주제 없이 쓰려니 망망대해를 혼자 떠 다니는 느낌입니다.

  푸념은 이쯤하고 정신 차리고 열심히 써봐야겠습니다. 좋은 밤 되세용~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5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