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에게도 기억되지 않는 자유 –

누구에게도 기억되지 않는 자유

주향숙

작가의 말

글을 사랑한다. 글을 쓰는 사람을 사랑한다. 글에 감동하는 사람을 사랑한다.
그리고 내가 글을 사랑하고 글을 쓰며 글에 감동하므로 나 자신도 사랑한다.
그 반짝이는 사랑으로 차겁고 어둡고 두려운 세상에서 꿈을 꾸며 살아간다.
오래 꿈 꾸길 희망한다.

구매하기

연길 신화서점

목차


  • 망그러짐의 미학
  • 나는 나쁜 녀자입니까?
  • 풍경으로 바라볼수만 있다면
  • 감히 사랑이라 부를수 있습니까?
  • 너무나 사랑하기때문인것을
  • 가을날의 엄마
  • 술은 독한것이 아니다
  • 겨울, 공원에 가자
  • 독한 녀자였을가?
  • 비가 오면 창을 열어야 한다
  • 감히 아름다운 인생이라 부를수 있기를
  • 서른살의 봄에
  • 흔들리며
  • 사랑하고 싶습니다
  • 가을이 아름다운 리유를 아십니까?
  • 밤이 지나면 새벽이 열려오고
  • 도망
  • 빈 꿈
  • 누구에게도 기억되지 않는 자유
  • 타락을 꿈꾸며
  • 내가 내곁에 서서
  • 당신은 울수 있는 곳이 있습니까?
  • 봄은 슬프다
  • 너무 오랜만이다
  • 밤은 아프다
  • 기차를 타고 싶다
  • 용서
  • 오늘은 유괴되고 싶다
  • 역에서 또다시 역으로
  • 한송이 꽃으로 다가가고 싶다
  •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 엄마의 마음
  • 소나기를 즐기며
  • 애가 이발 뽑던 날
  • 자신을 구경하며
  • 파도, 그 젖은 가슴앞에
  • 나의 고향은 지금
  • 녀자의 가슴
  • 부끄럽고 부끄러워
  • 내 가슴에 바람이 불면
  • 욕심, 그 아름다운 성실
  • 시시한것들이 모여서
  • 전화가 울리지 않는 시간
  • 거침없이 아름다운 시간
  • 꿈도 없이
  • 바람을 따라
  • 미처 모른다는것은
  • 체면을 넘어선다면
  • 미래를 꿈 꾸며
  • 누군가에게 좀더 가까운 이름으로
  • 너와 나 서로의 등뒤에서
  • 그림자와 더불어
  • 심심한 어느날
  • 살아가다가 문득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