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쓰고 세상이 읽는다, 우리나무 – wulinamu.com

내가 쓰고 세상이 읽는다, 우리나무

작가가 되어 더많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글로 적어 주세요.

추천 글

  • 손금

    손금 조물주가 새겨줫던 이름모를 갑골문들 서글프게 패여잇던 신비로운 슬픈주름 오랜세월 물려받은 유전자의 비밀코드 그누구도 알수없는 피의강끝 세월흔적 열달동안 다듬어진 꿈을적은 시나리오 사주팔자 운세보는 예언자의 네비게션...

  • 무제

    무제 태양이 와르르 침몰한다 지평선이 황혼으로 녹쓸어버렷다 태양의 장례식 노을이 태양의 시체에 엎드려 통곡한다 인생은 타이밍이다 박수칠때 떠나가세요 나쁜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자연의 섭리를 배웅합시다 해...

  • 떨림

    떨림은 아름다운 일이다 놓치지 말고 간절히 시공을 흔들 일이며 가슴 저려하며 알아줄 일이다.

  • 몸과 마음의 치유를 위한 글짓기

    누군가에게 있어 글쓰기는 마음을 비우기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나에게 있어서 글쓰기는 나 자신을 구하기 위해서였다. 내 마음도 구하고 내 영혼도 구하고 나의 몸도 구하기 위한,...

시리즈 전체보기 >

(련재중)
(련재중)
(련재중)
(련재중)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