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쓰고 세상이 읽는다, 우리나무 – wulinamu.com

내가 쓰고 세상이 읽는다, 우리나무

작가가 되어 더많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글로 적어 주세요.

최신글 전체보기 >

시리즈 전체보기 >

(련재중)
(완결)
(련재중)
(련재중)

추천 글

  • 읽지 않을 책과 읽어야 하는 책

    읽지 않을 책과 읽어야 하는 책– 조영욱 읽지 않을 책 – 김현철의 《엄마의 온돌》 김현철이라는 젊은 학자를 알게 된것은 2018년 5월 중앙민족대에서 있은 작가좌담회에서였다. 나중에...

  • 거울

    거울 거울아 거울아~너한테 묻노니 누가 세상에서가장 아름답노? 왕비의 심기를건드렷던 거울 백설의 목숨을앗을뻔한 거울 난쟁이 마음에상처냇던 거울 거울아 거울아~너한테 묻노니 누가 세상에서가장 아름답노? 똑똑해 보여도어리석은 거울...

  • 병명

    한 숨 돌릴 때 쯤 뒤처져 있어서돌린 한 숨이 돌아와 한숨이 되고 때때로 찾아오는 이 병의 이름은 싫증인지분별하지 못하는 좋고 싫음에혼자 하는 이기지 못할 씨름에마음에는...

책소개 전체보기 >

하얀 넋, 붉은 얼
좌충우돌, 몽실이가 사는 이야기
엄마의 온돌
담쟁이 여름을 만나다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