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쓰고 세상이 읽는다, 우리나무 – wulinamu.com

내가 쓰고 세상이 읽는다, 우리나무

작가가 되어 더많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글로 적어 주세요.

추천 글

  • 아버지의 밥상머리 교육

    불 때러 부엌 아궁이(고향에서는 '부시깨'라고 했다.)에 내려간 지 이슥한데도 가마가 끓어오르는 동정이 없어서 기다리다 못한 엄마가 내려다보면 아버지는 영낙없이 불쏘시개로 아궁이 곁에 쌓아두었던 신문을 읽고...

  • 81년생의 기억5-소학교

    어린 마음에 넥타이의 의미에 대하여 배우던 순간도 가슴이 벅찼지만, 그 넥타이를 꼭 예쁘게 매고 다니리라는 엉뚱한 다짐이 있었다.

  • 무제

    무제  허술한 책가방짤막한 가방끈 궁핍한 어휘력초라한 단어량 우물안 개구리개천에 미꾸리 범 두렵지않은하룻밤 멍멍이 무식한 이 눔아주제 좀 파악해 멍청한 너따위뭔글을 쓴다고 ? 길거나 짤거나대봐야 알지요...

  • 식집사로 산다는건

    낯선 환경으로 온 녀석들이 짧게는 한 달, 길게는 반년간 긴 몸살을 앓고 난 뒤 새순이나 새 꽃을 피울 때면 정말 뿌듯하다. 다시한 번 내가 유일한...

  • 대추

    손에 느껴오는 대추의 무게가 마음을 누른다.

  • 병 간사한 태양이 부렷던 요술인지요사한 바람이 피웟던 마술인지아마도 변덕스런 날씨 탓이렷다 후줄근히 늘어진 빨래줄에 걸린눈꼴 사납게 서러웟던 걸레들은먹장구름으로 둥둥 피어 떠돈다 큰마음 먹고 방망이로 두들겻고지독하게...

  • 쓸모 있는 공간vs 쓸모 없는 공간

      모든 건축은 그 기능성을 전제로 존재하고 있다.  ‘건축은 살기위한 기계’라는 르꼬르 뷔제의 말처럼 건축은 인류의 존재에 필요한 활동을 위하여 그 기능을 확정한다. 예를 들면...

  • 그리웁다는 건

    그리웁다는 건 사무친다는 건 아쉬움이 녹아내린 기억 아픔에서 상처가 되어  지워지지 않는 자국이 되어 시간이 지나면 별거 아니라고 하나 소생하여 상기시켜준다 그리고 희열보다 비애가 먼저...

  • 하루가 24시간이 아니고 100시간이라면

    수필 하루가 24시간이 아니고 100시간이라면 한영남 현재 세계에서 통용되는 진법가운데 가장 전통적이면서도 실용적인 것이 10진법이다. 그래서 세계 많은 나라들에서 이 10은 그야말로 완벽함을 이르는 것이요 또 만족과 대단원을...

  • 불혹

    불혹/박문수 뼛쭉뼛쭉 말라서 빠져버린 몸매갈기갈기 찢겨져 나가버린 목선 가루되여 산산이 부서지는 알몸락엽되여 우수수 흩날리는 영혼 순진한척 하얗게 던져진 종이컵믹스되여 봉긋이 쌓여가는 무덤 스트레스로 꽉찬 울컥한...

시리즈 전체보기 >

(련재중)
(련재중)
(련재중)
(완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