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픔이 준 선물

    그렇게 되니 둘째가 생겨서 내 인생이 무너질것 같던 예전의 걱정거리는 더이상 나의 마음을 괴롭힐수 없었고 오히려 더욱 열심히 살아가야 할 리유가 되였다. 나는 더욱 깊은...

  • 나를 부탁해

    나는 왜 나에게 나를 부탁한다고 말하지 못하고 있는 걸가? 나는 나에게서 얼마나 먼 사람일가?

  • 두려운 것들

    글/ 메로나 꼬꼬마시절 내가 두려워하던 것들은홍콩 할매귀신, 변소귀신 같은 존재들이었다. 10대 때 두려워하던 것들은외계인 침공, 거미의 습격, 지구폭발같은 것들로 기억 된다 20대 때, 두려워하던 것들은사랑과...

  • 장미는 피고, 나는?

    글/ 메로나 돌틈 사이에 야생 장미가 망울을 내밀었다동네서 만난 유일한 장미라지나칠 때마다 쳐다보곤 했다매일 새로운 이름으로도 불러봤다 '장미꽃''바보꽃''야생화''똥돼지''멍충이''굼벵이'…  다양한 못난 이름으로 불러줬는데도오늘 아침 만난 그...

  • 때가 탄 어른

    옆 테이블에 앉은 초등학생 같아 보이는 아이가 한껏 신난 듯 카랑카랑한 목소리를 냈다. “엄마! 내가 아까 읽은 책에 ‘때밀이 신’이 있었는데 말이야.” “신? 때를 미는데...

  • 규칙너머

    결코 선하지도 않고 괜찮지도 않는 실체들을 대면하여 바라보는 나의 그 젖은 눈길에서 내 삶의 진정한 숙제가 시작될것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 ‘하나도 안 변했다’는 말!

      '하나도 안 변했다’는 말!   글/ 메로나   몇 년 만에 만난 친구가 ‘넌 하나도 안 변했네’  해서 칭찬인줄 알았다 커피 한 잔이 식어갈...

  • 내가 안다는 것?

    내가 안다는 것? 그림: 르네 마그리트 作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글/ 메로나 운전할 줄 모를 적에는?국산차 외제차 정도로만 알았다.저건 현대, 저건 벤츠 정도로만 알았다. 운전할...

  • 내 글과 마주하고

    어쩌면 그 흙 한줌에서 내가 이생에서 사랑했던 많은 분들에 대한 그리움의 향기가 날것이라고 생각한다.

  • 다락방의 기억들

    윤색된 기억일수도 있지만, 분명한 건 그 다락방엔 쌓이는 먼지같은 촘촘한 감정들이 즐비하다.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