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고미라고 합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고미

차분하면서 한방이 있는 미련 곰탱이

말투가 다소 어눌한 고미는 눈에 늘 웃음을 띄고 있어 착하고 선한 인상이다. 한없이 순해보이는 눈은 가끔 우수에 차 있다. 다른 사람의 고민은 잘 들어주고 위로해주는 속 깊은 아이지만 정작 자신의 고민은 누구한테 털어놓아야 될지를 모른다. 음악 듣는것과 시 읽기를 좋아한다. 윤동주의 팬이라 그가 다녔던 학교와 생가를 가끔씩 방문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우리나무_공식계정

이 계정은 우리나무 팀이 직접 관리하고 업데이트하는 계정으로서, 중요하고 필요한 정보들을 글로 적어서 여러분들한테 알려 드립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4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