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부터 동경은 태풍을 기다리고 있었다.

일주일전 까지만 해도 소비세 10%의 뉴스에 들끓던 동경은 곧 다가올 태풍에 눈길을 돌렸다.

가을에는 며칠에 한번 쯤은 꼭 있을법한 태풍소식이거늘 이번에는 좀 다른듯 싶었다. 10월 10일부터 일본 기상청은 19호 태풍에 큰 관심을 돌렸고 경계태세를 취했다. 

처음 화제가 된것은 태풍크기의 비교사진이였다. 한달전에 치바현(千葉県)에 상륙해 치바현에 큰 피해를 입힌 15호 태풍과 19호 태풍의 인공위성사진이 비교 되면서 19호 태풍이 일본을 삼킬만한 크기를 과시해오고 있다는 뉴스였다. 

인터넷에 떠도는 비교사진

하지만 사실상 15호 태풍의 사진은 상륙시의 사진이였고 19호 태풍의 사진은 해상에서 크기가 제일 클때의 사진이였기에 19호태풍의 압도적인 크기에 놀랄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심한 뉴스는 이번 태풍이 8000명의 사상자를 초래할 우려가 있다는 한 신문사의 예측 뉴스였다. 日刊ゲンダイ의 뉴스이는 60여년전의 슈퍼태풍과 이번의 19호 태풍을 비교하면서 사상최대의 피해를 예언했다. 하지만 기상청의 60년만의 태풍이라는 기사를 과도 해석한 뉴스에 불과했다.

이런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움직이는 자들이 있었다. 동경의 여러곳의 마트에서 물과 빵이 과소비되고 있었다. 이는 상가에서 미처 준비하지 않았기에 매대는 상품이 비어있는 상태가 지속되기 마련이였다. 하지만 이러한 사진들이 신문사와 네티진들에 의해 전파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마트를 휩쓸었다.

태풍이 다가올수록 불안감은 커져갔고 그에 설상가상으로 화산분화의 뉴스, 지진의 뉴스가 떴다. 동경과는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일어난 화산분화, 바다 깊은 곳에서 일어난 지진이였지만 중국 네티진들에게는 좋은 씹을거리였다. “다재다난의 일본”, “화산 지진 태풍 한꺼번에”라는 타이틀을 단 뉴스들이 중국 인터넷에서 춤을 추었다. 거기에 후쿠시마(福島) 핵발전소에 관한 페이크 뉴스까지 춤판에 끼어 들어 난리를 피웠다. 이에 젊은이들은 너도나도 질세라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같이 볶아댔다.

하지만 동경시내는 강풍폭우의 절정의 다섯시간을 무사히 지내보냈다. 피해는 하천범람에 의한 침수, 동경주변의 일시정전, 몇십명의 사망자였다. 그러다보니 태풍을 보내고 나서 허무하다고 탄식하는 자 들이 많았다. 진정 피해를 입은 자들은 태풍을 재미삼아 탄식하는 자도 아니였고 만반의 준비를 해서 동경시내에서 인터넷 서핑을 하는 자들도 아니였기 때문이였다. 하지만 경계태세를 취한 기상청과 정부, 운행을 멈춘 전철, 문을 닫은 상가들이 있었기에 준비된 상태로 태풍을 맞이하여 예측보다 적은 피해를 입은 것이 아닌가 생각해본다. 

그래도 피해가 심각한 지역은 역시 막대한 대가를 치럿다. 더구나 가족을 잃은 자들에게는 가슴 깊이 상처를 가져다 주지 않았나 싶다. 피해에 관한 보도가 지금도 지속되고 있지만 페이크 뉴스도 소셜네트워크도 이제는 잠잠했다. 

태풍이 지나간 동경은 조용히 또 다른 바람을 기다릴 준비를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 글을 공유하기:

향수

향수(響水)는 울릴 향에 물 수자로 구성되여 돌에 부딪히여 널리 울리는 물소리를 뜻한다. 목단강에서 북경을 거쳐 동경에 유학 온 새시대 청년의 이야기들을 담아본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7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