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제작을 부탁받았지만, 솔직히 이 일이 너무 신나는 것은 아니었다. 아무도 홈페이지에 대해 관심이 없거니와, 방문하는 사람도 거의 없어보였기 때문이다.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자신에게 부단히 귀뜸하면서 어떻게 하면 이 작업을 멋있게 할 수 있을가 궁리해보았다. 

오늘도 한시간 남짓이 각 조선족 단체의 소개 페이지를 제작하면서 느낀점이 있었다. 낮에 애가 깨어나고 같이 놀다나면 깡그리 잊을것 같아 일기삼아 기록삼아 남겨야겠다 생각하고 적은게 바로 이 문장이다. 

어떤 비즈니스를 하든 심지어 자원봉사를 하더라도 인성의 가장 기본적인 욕구에 대해서 요해는 필요하다고 생각이 된다. 특히나 사회를 움직이고 단체를 움직이는 회장위치에 서 있는 사람들의 심리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아도 속으로 어떤걸 원하고 있는지 알아둘 필요가 있다. 

사실 그건 그렇게 어려운게 아니라는 직감이 들었다. 나 자신이 어떠한지를 요해하면 바로 추측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제조건은 자신에게 솔직해야 한다는 점, 자신의 욕심스러운 부분, 자신의 허위적인 부분, 자신의 허영심 들을 직면하게 되면, 아하~~ 령도가 이런걸 원하겠구나 하는걸 대뜸 알아차릴수 있다. 필경, 아무 욕심이 없이 조선족 단체의 회장이 되는 사람은 드라마나 영화속을 빼고는 현실적으로 거의 있을수 없는 일이니깐. 

결국 홈페이지 제작이 나한데는 령도들의 허영심을 연구하는 하나의 학술과제가 되었다. 령도들은 대개 아래와 같은 부분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는것 같다.
1. 자기의 이름이 알려지는 것 (특히 좋은 일과 관련되어 있는 걸 좋아함)
2. 자기의 사진이 알려지는것 (유명한 사람들과의 사진, 자신이 가장 중요한 위치에 나오는 단체사진)
3. 자기 이름이 나오는 뉴스 (긍정적이고 사회에 공헌을 하는 내용의 뉴스)
4. 자기가 회장을 하고 있는 단체의 소식 

이런것들을 알게 되면 어떻게 단체를 소개하여 관심을 끌 수 있을지 감이 오게 된다. 회장 이름, 회장 사진은 필수고, 단체에 대한 소개를 상세하게 적으면 관심을 가지지 않을수가 없다. 령도들은 보통 한개 단체속에서도 가장 많은 자원과 결정권을 가지고 있기 마련이다. 이런 령도들의 관심을 끌 수만 있다면 사실 홈페이지 내용을 완성해가는데는 상대적으로 쉽게 도움(예하면 사진제공, 자료제공 등)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홈페이지 제작을 부탁받았지만 내 혼자 힘으로 완성하기에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왜냐하면 단체소개내용이 들어가야 하는데, 그부분은 단체가 어떻게 운영되고 어떻게 돌아가는지 요해하지 못하는 외부사람으로서 내용을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었다. 

단체들의 힘을 얻고, 협력을 받기 위해서라도, 인간의 욕구를 요해하고 좋은 쪽으로 활용함으로서 전체적인 그림 완성에 공헌하는 것은, 나 자신이 보기에도 나쁜 일은 아닌것 같았다. 

이렇게 생각을 하고 나니 앞으로 해야 할 일들이 눈앞에 선명하게 보였다. 그렇다. 이제 페이지를 만들어, 각 조선족 췬에서 뿌려 공개하고, 서로 내용을 참고하면서 자신들의 단체에 유리한 내용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게끔 자극해야지. 더우기나 각 단체를 이끌어가는 회장들의 관심과 중시를 불러일으킨다면 더 작업이 쉽게 진행될것 같았다. 

이제 일이 조금 신나는것 같다. 금후에 어떻게 전개될지가 궁금해서 기다리기가 먼 느낌이 막 든다. 다음주에는 한번 실행해보리라… 

이 글을 공유하기:

EnTokyo

문장은 영혼의 흔적입니다. 문장은 마음의 문을 열어주고, 공감하는 영혼들을 감동시키며, 삶을 풍요롭게 합니다.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8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1. 응원 감사드립니다.
      성공이라기 보다는 한개 단체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그리고 내부의 모습이 보일수록 더 많은 과제들을 느끼게 되는것이 현실인것 같습니다.
      성공까지는 기대 못하지만, 저의 참여가, 한개 단체의 발전역사에 긍정적인 한순간이 되었기를 바랄 뿐입니다.

  1. 이런 좋을 일을 하고 있군요~ 응원합니다. 이렇게 과정을 기록해주셔서 볼수 있어서 좋구요. 이런 사이트는 론칭후, 그 뒤에 따라오는 콘텐츠 업데이트와 멘테넌스가 더 까다로울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단체 사진이나, 이벤트, 모임 등에 관한 정보들을 자주 업데이트할것을 요구해오면 말입니다.

    1. 역시 핵심을 찍으셨습니다.
      사이트는 애 키우는것과 비슷한것 같습니다.
      애를 놓는 것도 엄청 중요한 순간이긴 하지만, 어떻게 애를 키울지는 더욱 중요하고 더욱 기나긴 노력과 정성이 필요한 작업이기도 합니다.

      아쉽지만 제가 지금 이 코멘트를 달고 있는 6월말 현재에서는, 제가 9월달쯤에 인수인계를 할 스케쥴을 잡았기에 컨텐츠 업데이트와 멘테난스는 연합회에 다시 넘겨지게 될것 같습니다. 연합회와 쭉 함게 가지 못하는 아쉬움이 없는것은 아니지만, 현재의 운영진의 생각이랑 고려해보았을 경우, 제가 남아있어도 별로 크게 공헌이 되지 못할것 같기도 해서, 어찌보면 사이좋게 갈라지는게 최선의 선택이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ㅋㅋㅋ (너무 차갑게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

      그대신 우리나무와는 오래 가고 싶습니다. 저의 우리말로 된 글은 앞으로 우리나무에 올려 발표하고 싶은데, 우리나무라면 적어도 다른 조선족 사이트들보다 오래 갈 수 있다는 믿음이 들어서인것 같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