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

자신만만
야심만만

한평생을
이길려고

바위주먹
불끈들고

기운차게
나왓다가

아둥바둥
허둥지둥

무정세월
말려들어

손바닥만
털썩내고

안타깝게
돌아간다

세상이란
설마한들

서슬푸른
가위일까? 

이 글을 공유하기: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5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