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미래가 네게

먼곳에서 왔다고,

그곳에서 본 너는

반듯하게 잘 자랐더라고,

그러니 이제 그만 걱정해도 된다고,

기특하게도 너무 행복해하고 있더라고.

그렇게 속삭였다

-지현쓰다-

이 글을 공유하기:

지현쓰다

마음을 긁는 시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0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