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때는 몰랐다.

봄엔 산나물을 캐다가 먹고 ,

여름엔 앞마당에 가꾼 채소랑 과일을 따먹고,

가을엔 밭에서 금방 따온 옥수수를 가마솥 한가득 삶아먹고,

겨울엔 할머니가 담그신 김치랑 외할머니가 주신 말린 산나물들로 된장찌개 끓여먹는 그런 생활이 얼마나 소중한것인지를.

이 글을 공유하기:

Irislove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
좋아요
오~ 오~
2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1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