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스쳐온 바람 

나를 스쳐간 바람

한해의 끝자락에서 

서로 껴안고 확인한다

 

그리도 아픈 그리움을  

얼마를 견뎌왔는가고

이렇게 먼 거리는  

얼마나 큰 죄였던가고

 

오로지 너와 나 

바람속에 침묵한다

서로가 서로를 

바람결로 느낀다

 

바람의 포옹은 

끝나지 않았다 

이제 남은 세월 

너와 나 이렇게 사랑할 일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goql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7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