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든 두 딸애를 바라보는 이 순간에도 

엄마의 모습이 무수하게 스쳐간다 

엄마한테 수없이 미안한데, 

엄마의 삶을 생각만 해도 

너무 마음이 아파 눈물이 나는데 

엄마는 아마 나를 키우며 

수없는 천국의 기쁨을 누렸으리라 

지금의 나처럼….

순간속에서 

같은 어미가 된 마음에는

천국이 피여난다 

어둔 밤하늘에 

하얀 어미새가 

큰 날개로 펴는 

새벽을 향한 기대처럼… 

순간속에도 

낮과 밤이 있어 

신성한 낮과 긍휼의 밤이 

뜨고 진다.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