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조선족자치주 도문시로 부터 훈춘방향으로 가는 302국도를 10킬로 정도 달리다 보면 량수진 경영촌이라는 작은 마을의 있다.

마을 앞으로는 두만강의 유유히 흐르고 조선온성군풍서리 마을의 지척에  강을 마주하고  있어 닭 울음소리 개 짖는 소리 , 애들의 뛰여 노는소리 까지 들려 오고 있다.

두만강 넘어 온성군풍서리 마을은  북위 43도00'39이고 동경129.9도에 위치해 있어 한반도의 최북단 마을이라고 한다.

현재는 불가능 일이지만 한국 해남 땅끝 마을에서 차를 타고 강원도 원산으로 향하는 동해안 국도를 기준으로 할 경우 , 해남 땅끝마을 – 서울 까지 440킬로 , 서울 – 함흥까지 340킬로 , 함흥 – 온성군 풍서리까지 400킬로 정도로서 대략 1180킬로의 거리라고 한다.

기록을 보면 해남서 한양 (지금의 서울 )까지 천리에 이르고 , 한양서 온성까지 이천리에 이르렸다고 쓰여져 있다.  여기서 삼천리 금수강산이라는 말이 유래된 것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cya0909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31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