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의 권태]

핸드폰을 하다가 잠이 들었습니다. 폰에서 봤 던 것인지, 어젯밤 꿈 속에서 만났던 것인지 몽롱합니다.

다만 그게 현실이 아니라서 다행입니다. 

특별히 해야 할 게 떠오르지 않아 좀 더 누워있기로 했습니다.

[할일 없음]

오늘은 날씨가 맑습니다.

창문을 열고 아침 풍경을 보기엔 이 도시의 일상은 정신없다고 다들 그러지만, 

글쎄 그런지 전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자위를 모르는 1층집 개]

나를 봅니다.

그들은 불안이 없는 건 아니지만, 그들은 자기위로라는 것을 할 수가 없기에;

고통이 오면 고통스러워하고 슬픔이 오면 슬퍼할 수밖에 없는 채바퀴 … …

[이불 터는 앞집 그녀]

정원엔 큰 나무가 자라고 있는데… …

그녀는 나무가 있는 곳에 집을 지었을까?  아니면 뜨락을 만들고 난 후에 나무를 심었을까?

[무제 ]

누군가 혼자 있습니다.

아무도 없는 공간에 혼자 있다는 사실 하나로 신비롭고 특별하게 만듭니다 .

정말 이상합니다 . 다같이 있을땐 분명 스쳐지났을텐데..

[알파벳의 힘]

청년들이 욕망하는 것, 그리고 그들이 선망하는 것, 대학가 주변의 서양말로 된 간판들이 잘 말해줍니다.

그런 면에도 나도 아직 청년인 것 같습니다.

[짧아진 머리 때문에 삭아가는 얼굴을 이제 더이상 감출 수가 없음]

머리를 깍아야 하는 시점이 오면 불안해집니다. 

번번히 '어울리게 다듬어주십쇼'라고 부탁해도 '어울리다'와 '다듬다'의 기준이 理发师들에게는 다 다르니,

맘에 안들어도 뭐라고 할 수도 없습니다.

망설이다가 결국은 아무 곳이나 용기내서 들어갔는데… … -_- 

어떤 일이든 누군가에게 나를 맡겨야 하는 상황은 결코 만족스러운 결과를 가져다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첫 눈]

당신과 나눈 그 많은 말들이 눈처럼 내려와 녹을 줄 그때는 내 미처 몰랐소.

이 글을 공유하기:

아다먹끼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34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