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누 거품 때문에]

샴푸를 할 때면 반사적으로 눈을 꽉 감습니다. 

그 틈으로 끊임없이 습격하는 과거의 이미지들,    과거는 참 집요합니다. 

[소식]

밥을 배부르게 먹지 않기로 했습니다. 약간의 공복감을 유지하는 게 좋다는 현대과학의 주장,   뭐 틀린 말은 아닌 것 같습니다.      대나무가 굳세면서도 유연한 건 속이 반쯤 비어서가 아닐런지.

[발기하는 경물들]

멋지지 아니한가, 침묵하는 풍경,  발기하는 경물들

그러니 내가 담아갈 수밖에… …

[새벽에 목이 말라 깨다.]

불현듯 떠오른 고향의 내 방, 그곳에서 창밖을 내려다보면 고장난 자전거들이 나란히 서있고 가로등들이 애도하고 있었다. 그것들은 늘 그렇게 그곳에 있었다. 그리고 그 뒤로는 철길이 길게 펼쳐져있고, 철길을 따라서 좀 걷다보면 차단막이 있는 건널목을 만나게 되는데, 바로 그곳에 (나만 알지도 모르는) 폐허가 된 공군부대 옛터가 있다는걸, 그때 나는 창가에 서서 담배를 피우거나 아니면 팔짱을 끼고서 떠올리곤 했을 거다.  그런데 나는 이런 은밀한 풍경 얘기를 누구한테 해준 적이 있었던가? 그곳을 떠올릴 때마다 난 늘 방에 혼자였다.

[조각]

오호~ 강철 튜브로 온 몸을 가득 채우고 있으면서도 몸이 텅텅 비어있는 이 양극적인 조화;

시선은 꽉 참과 텅 빔의 사이를 묘하게 통과해 저항 없이 스며듭니다. 

[모형음식]

돈까스, 우동, 초밥… 그밖에 내가 모르는 '등등'의 음식들… 

무슨 맛일지 궁금합니다. 만일 맛이 있다면 그것은 플라스틱 맛이겠지요.

어쨌든 뭐 '보기에 좋은 것이 맛도 좋다'는 선인들의 말이 반드시 맞는 말은 아니라는 거~.

[무제]

생각이 없으니 생각을 보살필 필요가 없어졌다.   욕망이 키드득 하는 소리만 커간다. 

[그녀가 자랑스레 한 말]

 “내가 만났던 남자들은 왜 그런지 한결 같이 헌신적인 사람들이였어요…”   

도로 삼켰던 대답;  ‘사랑에 빠지면 원래 그렇게 되는게 아닙니까???’ 

이 글을 공유하기:

아다먹끼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22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