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6월 15일

오늘은 내가 Space X 달 지부의 전속 가이드로 취직한 지 11일째, 처음 단독으로 관광객을 맞이했다.

오늘의 관광은 세 가지 테마로 진행됐다. 지구돋이 구경, 고요의 기지 참관, 식물농장 견학. 이 중에서 지구돋이가 가장 반응이 좋았다. 그도 그럴 것이 어두운 우주 너머로, 푸른 보석 같이 찬란한 지구가 서서히 올라오는 모습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아름답다.
나는 네 명의 관광객들에게 사진  영상 찍을 시간을 충분히 주면서 달에 얽힌 동서양 여러 나라의 전설 등을 설명해 주었다.

고요의 기지에 보존돼 있는 인류의 발자국 역시 관광객들에게 인기 많았다.

점심에는 식물 농장에서 재배한 농산물로 조리한 요리를 먹었다. 그리고 달 체류 인원의 자급자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대규모 농장을 둘러보았다. 

농장 견학할 때 질문이 가장 많은 아저씨 한 분이 계셨는데 나중에 물어보니 한국에서 매우 유명한 피디라고 했다. 나는 예능에 관심이 없어 잘 몰랐지만 나와 같은 팀의 중국 직원이 그분은  레전드라고 했다.  예전에 달에 오는 무슨 내기를 했다나…

아무튼 실수 하나 없이 완벽하게 첫 가이드를 마쳐서 너무 뿌듯하다.

이 글을 공유하기:

제니

글쓰기 연습하는 두 아이의 엄마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6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1. 잘 읽었습니다.
    마지막 웃음 포인트 넘 맘에 듬다 ㅋㅋㅋㅋ 나피디 ‘달나라 공약’을 마무리에 살짝쿵 얹어 넣으니 현실과 이어진 듯 하면서 또 예능적 설정이란 틀로 묶어 놓을 수도 있어서 묘한 재미가 있슴다~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