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감자 조림 

어느 한두어 뿌리에

함께 주렁주렁 있다가

오늘 나한테 왔구나

흙에서 뽑힐때 난 생채기들일가   

감자자루에 담겨 올때 부대낀 흔적들일가  

너희가 지나온 시간들 

너희가 무언가를 만났던 곳엔

이렇게 자리가 나는구나

그게 아프다면

아픈 자리조차 서로 닮은 그 모습 

오늘 너희들 한가마속에

간장 많이소금 죄끔

달큰한 물엿에

파와 빨간 고추하얀 마늘 다 넣고

속 깊은 곳까지 한번 푹 삶아본다 

그 아팠던 곳에

간장도 들어가고

고춧물도 들어가고

더 아프겠지만

나는 알지

더 맛있어지는 과정을 겪고 있음을

그 누군가의 모난곳에 맞았던곳에

그래서 깊은 상처가 난곳에

더욱 많은 맛들이 우러들어  

결국 그게 진정한 맛으로 되지

그렇게 푹 익고 나면

더욱 부드러운 가슴 속살을 보여주며 

서로 으깨여지며 함께하는 너희들 

평범한 한끼

오늘의 감사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1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