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안다는 것?

그림: 르네 마그리트 作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글/ 메로나

운전할 줄 모를 적에는?
국산차 외제차 정도로만 알았다.
저건 현대, 저건 벤츠 정도로만 알았다.

운전할 줄 아는 지금은?
아반떼, 그랜저, 투싼, 제네시스 등,
각자 자기만의 이름이 있다는 걸 구분할 줄 안다

그러나 아직도 외제차는?
저건 벤츠, 저건 BMW 정도로만 안다

내가 아는 사람은?
‘너’는 국산차,
또 ‘그’는 ‘외제차’ 인듯 싶다.

내가 안다는 것은?
오로지 ‘내가 아는 것’만 고집할 뿐!

이 글을 공유하기:

메로나

올때메로나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좋아요 좋아요
16
좋아요
오~ 오~
0
오~
토닥토닥 토닥토닥
0
토닥토닥

댓글 남기기

  1. 진짜 마지막 구절 너무 공감가고 뼈때리네요 ㅋㅋㅋㅋ 사실 안다는것은 더이상 그 분야에 파헤칠게 없을 정도가 비로소 좀 아는건데 보통은 자기가 아는것에만 고집한다에 팩폭느꼇어요 ㅋㅋㅋ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