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언어를 넘어  

모든 환상을 넘어 

깊고 깊은 고요함중에서 

오직 조용한 빛으로 

모든것을 밝히고

모든것을 맑히고 

모든  불순물들을 태우고

인격이 있으시지만 

인간의 인격과는 다르고 

내 모든것과 역동하는 

그 순결하고 고고하신  

빛과 같은 본체를 만납니다

나와 가장 가깝고 

분명 나 자신한테 나온것은 아니지만 

또 오직 나만 알수 있는 

시원한 쉼을 주시고 

무궁한 힘을 주시는 

맑고 깊고 시원한 물과 같기도 하고 

강렬하고 영원한 순수의 불꽃

내 영원과 맞닿은  

정말 함께이고 싶은 그런 

기꺼이 내 생명의 불길과 함께 타오르는  

언어로 형언할수 없는 본체이십니다.

내 모든것을 주시는… 

아버지 어머니와도 분명 너무나 다르지만 

그 순결하고 강한 사랑은 또 너무나도 닮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가장 닮았습니다…  

주여…

부르는 순간의 모든 한계를 보며  

내 영혼이 느끼는 이 모든것 

모든 추악을 형체없이 헹구어내는 그 순결의 힘… 

평화라고 하기에도 너무나 조용하고 

아름답다고 하기에도 너무나 신성하고 

기쁨이라고 하기에도 너무나 한없습니다.

아버지라고  

주라고 

불러지지만 또 그걸 너머 

때론 뭐라고 부를수 없지만

또 분명 나와 교감하시는 

다정하고 모든걸 품으시는 빛과도 같은 본체

기꺼이 내려놓고 말고 

자체가 문제가 안되고  

오직  빛속에서 역동하며 

그것으로 이 세상을 만지는 모든것

모든 자유와 모든 기쁨과 

그리고 우연과 슬픔

오직 그 빛안에 

무엇으로 표현할가요?

오직 내 생명으로만 가능할가요 

생명과 가장 가까이에 계십니다.  

내 모든 언어를 넘어

내 모든 감정을 넘어  

함께 이십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유려

서로에게 빛이 되여

작가를 응원해주세요

응원합니다 응원합니다
8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

글쓰기
작가님의 좋은 글을 기대합니다.
1. 아직 완성되지 않은 글의 초고는 "원고 보관함"에 저장하세요. 2. 원고가 다 완성되면 "발행하기"로 발행하세요.